[포토]제주도, 태풍 '솔릭'이 남기고 간 상처
[포토]제주도, 태풍 '솔릭'이 남기고 간 상처
  • 최국진 발행인
  • 승인 2018.08.24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고양파주] 19호 태풍 '솔릭(SOLIK)'으로 제주도에 피해가 속출했다. 22일 오전 제주도 앞바다에 태풍경보가 발효된 이후 이틀간 한라산 윗세오름에는 누적강수량이 1014mm(누적강수량)에 달했다. 이 외에도 22일과 23일 사이 제주도는 강우와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이어졌다. 

제주도청에 따르면 위미항방파제가 유실되고 제주종합경기장은 지붕이 파손됐다. 관광객 1명(23・여・서울)이 사진촬영중 해상으로 추락해 실종되기도 했다. 가로수 및 나무 등 전도 파손 피해 136본, 하수관역류 신고가 67건, 신호등 파손이 27건 접수됐다. 정전은 14,609가구가 발생하였다.

제주도 내륙에 큰 피해를 준 솔릭은 24일 동해상을 통해 서서히 빠져나갔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 4시를 기해 태풍주의보를 강풍주의보로 대치했다. 

01 (사진 = 제이누리)
지난 22일 오후 제19호 태풍 '솔릭' 영향으로 제주도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리 해안가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사진 = 제이누리)
09 (사진 = 제이누리)
지난 23일 제19호 태풍 '솔릭' 영향으로 폭우가 내리면서 제주시 외도동 월대천에 급류가 흐르고 있다. (사진 = 제이누리)
02
지난 23일 오전 제19호 패퉁 '솔릭' 영향으로 강풍이 불면서 제주시 노형동 도로의 중앙분리대가 쓰러져 있다. (사진 = 제이누리)
01
지난 22일 오후 제19호 태풍 '슬릭' 영향으로 강풍이 불면서 서귀포시 가로수가 부러져 있다. (사진 = 제이누리)
03 (사진 = 제이누리)
지난 23일 오전 제19호 태풍 '솔릭'이 몰고 온 강한 바람에 나뭇가지들이 부러져 인도에 흩어져 있다.  (사진 = 제이누리)
07
지난 23일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폭우와 강풍이 몰아치면서 서귀포시에 나무가 쓰러져 도로를 막고 있다. (사진 = 제이누리)
08
지난 23일 제주시 연동의 한 공사현장이 제19호 태풍 '솔릭' 영향으로 인한 폭우와 강풍에 무너져 내리면서 인도도 함께 무너져 내렸다. (사진 = 제이누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고양본사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강촌로 18, 3층 / 파주지사 :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152, 4층
  • 대표전화 : 031-908-2255
  • 팩스 : 031-908-22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국명수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시티그룹
  • 제호 : 미디어고양파주
  • 등록번호 : 경기 아 51407
  • 등록일 : 2016-09-13
  • 발행일 : 2016-11-11
  • 발행인 : 최국진
  • 편집인 : 최국진
  • 미디어고양파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고양파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gp@mgp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