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3명 중 1명은 탈락 통보조차 못받아
구직자 3명 중 1명은 탈락 통보조차 못받아
  • 최국진 발행인
  • 승인 2018.10.0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자를 배려하는 기업 문화 필요

[미디어고양파주] 인크루트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입사지원 경험이 있는 회원을 대상으로 ‘기업들의 탈락통보’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구직자 3명 중 1명은 탈락했어도 탈락통보조차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설문조사는 구직자 총 527명이 참여했다.

(자료 = 인크루트)
(자료 = 인크루트)

하반기 취업시즌이다. 이르면 8월 말부터 서류접수에 돌입해 10월을 기점으로는 서류접수 결과가 발표된다. 합격과 탈락의 희비가 엇갈리는 중요한 때이다.

입사지원자에게 탈락통보를 받은 경우, 그 방법은 무엇인지에 관해 물었다. 가장 많이 득표한 항목은 ▲’탈락통보를 받지 못했다’가 무려 31%였다. 이는 조사 의도를 무색한 결과였다.

구직자 대부분(95%)은 탈락 시 탈락 사실을 통보해주는 것을 선호했다. 지원기업으로부터 합격 또는 탈락 통지 안내를 받지 못해 난처했던 경험이 있는 구직자도 68%에 달했다. 결과 통보는 구직자에게 합격의 당락만큼이나 중요하다는 의미이다.

통보를 받지 못한 경우 구직자 절반가량은 스스로 수소문하는 수고를 이어갔다. 통보를 받지 못한 경우 결과확인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취업커뮤니티, 카페 등에서 확인, 수소문함’(21%)과 ▲’해당기업에 전화해서 물어봄’(19%)등의 항목이 40%였다. 이 과정에서 ▲’알아보지 않고 포기하는’(21%) 경우도 적지 않았다.

기업이 탈락통보를 하는 경우에는 ▲’문자 메시지’(25%) ▲’이메일’(21%) ▲’홈페이지에서 직접 확인’(18%) 등 보통 3가지 방법을 통해 가장 많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탈락통보에 가장 성실하거나 반대로 가장 불성실한 기업유형에는 각각 ▲’대기업’(46%)과 ▲’중소기업’(52%)이 꼽혀 대조를 이루었다.

기업에서 통상적으로 활용하는 탈락 문구 중 구직자들이 가장 못마땅해하는 멘트는 ▲’귀하의 자질만큼은 높이 평가되었지만…’(15%)이 꼽혔다. 이어서 ▲’다음번에는 꼭 함께하길 기원합니다’(12%) ▲’귀하의 열정만큼은 높이 사지만…’(11%) ▲’우수한 인재들이 많아서 선발이 어려웠습니다’(10%)가 순위에 올랐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선발 기업은 지원자들을 좀 더 배려해 탈락통보 안내는 물론 멘트에도 조금 더 세심하게 신경을 써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고양본사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강촌로 18, 3층 / 파주지사 :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152, 4층
  • 대표전화 : 031-908-2255
  • 팩스 : 031-908-22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유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시티그룹
  • 제호 : 미디어고양파주
  • 등록번호 : 경기 아 51407
  • 등록일 : 2016-09-13
  • 발행일 : 2016-09-13
  • 발행인 : 최국진
  • 편집인 : 최국진
  • 미디어고양파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미디어고양파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gp@mgp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