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포항 죽도시장을 가다
[포토]포항 죽도시장을 가다
  • 최국진 발행인
  • 승인 2019.02.07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고양파주] 설 명절 전날인 2월 4일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하였다. 제수용품을 사러 온 시민들이 많아 죽도시장은 제법 활기를 띠었다. 

송도(과거에는 섬이었다)에서 다리를 건너면서 본 죽도시장 앞 바다는 따뜻한 햇볕 속에 한가로이 갈매기만 날고 있었다.

02
잔잔한 바다와 한가로운 갈매기의 모습이 정겹다.
01
설 연휴를 맞이하여 배들도 항구에 정박해 있다.

다리(우짤랑교; 경상도 사투리가 그대로 베어 있는 다리명이 웃음을 자아낸다)를 건너자 죽도시장이 나타났다. 제목도 '오감퐝퐝 죽도시장'이다.

04
죽도시장 입구 간판이 모습이다.

설 대목을 맞이하여 죽도시장은 제법 사람들로 북쩍이고 있다. 정겨운 시골 장날의 풍경이 보인다. 

09
난전을 벌여 장사하는 할머니 모습도 보인다. 

역시 이 철에는 대게가 대세다. 박달(영덕)대게, 홍게 등의 모습이 군침을 자아내게 한다. 

03
대게와 홍게의 모습이 보인다.

와! 큼직하고 먹음직스런 문어다. 저 정도면 여러 명이 포식을 하겠다. 

10
문어가 엄청 크다.

지금은 귀한 생선이지만 과거 서민들이 값싸게 자주 먹던 명태다. 명태를 칼질하는 아주머니의 손이 바쁘다.

05
손님의 요구에 따라 명태를 손질해 준다.

제사상에는 대구가 필요하다. 잘 말린 대구는 입맛을 돋군다.

07
잘 말린 대구의 모습이다.

추석은 아니지만 그래도 제사상에는 송편 같은 떡이 필요하다. 떡집도 대만원이다. 상인들의 손길이 무척이나 바쁘게 느껴진다.

07
떡집의 바쁜 손길

집에서 일일이 하기에 번거러운 전은 시장에서 구입하면 며느리들이 편하다. 전집도 요즘은 주문이 많이 몰리고 있다고 한다.

08
전집의 풍경이다.

죽도시장을 구경하고 나오면서 물회를 한 그릇했다. 역시 포항은 물회가 최고다. 돌아오는 길에 조그만 유람선을 타고 가는 관광객이 보인다. 새우깡이라도 주는지 갈매기는 그 뒤를 하염없이 따르고 있다.

11
갈매기가 따라다니는 유람선의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고양본사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중산로 248, 603호 / 파주지사 :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152, 4층
  • 대표전화 : 031-908-2255
  • 팩스 : 031-908-22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국명수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시티그룹
  • 제호 : 미디어고양파주
  • 등록번호 : 경기 아 51407
  • 등록일 : 2016-09-13
  • 발행일 : 2016-11-11
  • 발행인 : 최국진
  • 편집인 : 최국진
  • 미디어고양파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고양파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gp@mgp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