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조사 10일 늦어서 1년 경력 날렸다” 사립유치원 교사들 항의  
“신원조사 10일 늦어서 1년 경력 날렸다” 사립유치원 교사들 항의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9.03.21 17:35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립유치원 교사들 고양교육지원청 항의 방문
통상 2주 걸리던 신원조회, 올해는 한 달 걸려
유치원 교사들 경력상 피해‧처우개선비 삭감
교육지원청 “30일 내 회부를 하는 것이 원칙”  
유치원 신규 교사 임용과정에서 신원조사가 지연됨으로써 교사 경력에서 피해를 보게 된 20여 명의 사립유치원 교사들이 21일 고양교육지원청을 항의 방문했다.
유치원 신규 교사 임용과정에서 신원조사가 지연됨으로써 교사 경력에서 피해를 보게 된 20여 명의 사립유치원 교사들이 21일 고양교육지원청을 항의 방문했다.

[미디어고양파주] 유치원 신규 교사 임용과정에서 신원조사가 지연됨으로써 교사 경력에서 피해를 보게 된 20여 명의 사립유치원 교사들이 21일 고양교육지원청을 항의 방문했다. 

통상적으로 유치원은 매년 1~2월에 임용 대상 교사들에 대한 면접을 통해 교사를 임용하는데, 그 전에 임용이 결정된 교사들에 대한 신원조사 절차가 진행된다. 신원조사 결과 결격사유가 없어야 정식 임용으로 인정되는 것이다. 교사에 대한 신원조사 절차는 교육지원청이 유치원의 요청을 받아 경찰에 신원조사를 요청한 뒤, 그 결과를 받아 유치원으로 전달하는 형식을 지닌다. 

그런데 고양시 사립유치원에 따르면 통상적으로 신원조사를 요청한지 2주 안에 회신을 받는 것이 관례였으나 올해의 경우 한 달 가량이나 걸렸다는 것이다. 보통 2월 12일~14일에 신원조회를 의뢰한 사립유치원들이 3월 11일 일괄적으로 교육청으로부터 회신을 받은 것이다. 고양시의 한 사립유치원 원장은 “신원조사 지연으로 문제가 발생한 유치원이 회신을 받은 것은 모두 3월 11일이었다”며 “그런데 이상한 것은 2월 26일 신원조회를 의뢰한 유치원도 3월 11일 회신이 온 것으로 보아 고양교육지원청이 그때그때 바로 경찰서에 신원조사를 요구한 것이 아니라 관련서류를 모았다가 한꺼번에 경찰서에 맡기지 않았을까라는 의심까지 하게 된다”고 말했다. 

사립유치원 원장들은 신원조사 지연으로 임용이 늦춰짐으로써 일선에 있는 유치원 교사에게 직접적인 피해가 갔고 크게는 사립유치원과 유치원생들도 피해를 입혔다고 주장한다. 

우선 3월 1일 임용되어야 할 교사들은 신원조사 지연으로 11일 임용됨으로써 약 10일간의 경력상 공백이 생겼다. 3월 11일 임용된 교사는 1일자에 임용된 교사에 비해 1급 정교사나 원감 자격연수 대상 선정 시 경력에서 손해를 보게 됐다. 이날 고양교육지원청을 방문한 한 교사는 “열흘 넘게 경력이 단절된 것은 그 해 1년 전체의 경력이 단절된 것이나 마찬가지다”며 “승진 등 인사상 불이익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열악한 근무환경에서 일하는 유치원교사들에게 교육청이 지원하는 처우개선비에서도 일정정도 삭감되는 일까지 당하게 된다. 매월 지급되는 약 62만원의 처우개선비 중 경력 공백 기간인 10일분의 처우개선비 약 20만원이 삭감되는 것이다. 또 다른 교사는 “힘들게 일하고 어렵게 사는 유치원 교사들에게 20만원이라는 돈은 ‘큰 돈’이라는 것을 알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립교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렇게 피해를 본 교사는 50여 명을 헤아린다. 

신원조회가 늦어진 1차적 이유는 관할한 경찰 내 담당자 수가 대폭 감소한 때문으로 전해지고 있다. 예년의 경우 고양시 사립유치원 교사 임용과 관련한 신원조사는 고양경찰서와 일산동부경찰서가 맡아왔는데 올해는 의정부경찰서로 이관되면서 담당 신원조사 담당자수가 줄어든 것이다. 예년에는 15명의 담당자가 맡아 진행하면서 2주 안에 충분히 회신이 가능했지만 올해는 지방청 직원이 3명으로 줄어듦으로써 일정이 빠듯했다는 설명이다. 

그렇지만 일선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은 교사들에게 피해를 준 것은 경찰서의 잘못보다 고양교육지원청의 잘못이 더 크다고 받아들이고 있다. 한 사립유치원 원장은 “고양교육지원청은 업무가 이관되면서 경찰서 신원조회 업무량이 많아졌다는 것을 빨리 인지해 사립유치원에게 공지해야하는 의무를 져버렸다”며 “지난해까지 쭉 그래왔듯 신원조사가 2주 정도 소요되는 것에 익숙한 사립유치원들이라도 공지만 제대로 했으면 빨리 대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양교육지원청 관계자는 “교육부 보안업무규정 시행규칙 59조에 따르면 신원조사 요청을 받아서 30일 내 회부를 하는 것이 원칙이다”며 “사립유치원은 임용집중기간인 2~4월에는 신원조사가 30일 소요된다는 것을 감안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명확한 규정이 있기 때문에 교사들의 처우개선비 등의 소급 적용은 교육청 입장에서는 어렵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eo 2019-03-24 07:38:50
속속 파헤쳐 밝혀주세요!! 이 기자. 소금같은 미디어고양파주.지역언론이 무언가.소신.

고양 2019-03-22 09:25:23
고양교육청 잘못이네요. 장학사가 미리미리 공지해 줘야 됨에도 dcms는 폼이랍니까? 전에계신 장학사는 신년되기전에 임용미리하라고 알려주시곤했는데. 이번에는 이렇게 시스템이 바뀌었음에도 공지한번 없었다니. 그리고 교사가 무조건 한달전에 뽑히는것도 아니고. 교육청에서 이럴경우를 대비해서 교사를 진정으로 위하신다면 개선책을 내놓아야 했지만. 법이 바뀐것도 인지못했던것 같고. 사립교사는 신경도 안쓴다는것을 알아야 한답니다. 공립교사들은 수시로 연수시키면서 경력을 그렇게나 챙겨주시면서.... 사립유를 학교라니요 이렇게차별하면서요 기가막힙니다.

누가 보상해주나 2019-03-22 00:42:25
와... 기자님 정말 핵심만 딱딱 적으셨다...
원장님들도 책임이 없다 교육청도 책임없다 경찰청도 책임 없다 다들 나몰라라 하는 상황에서 힘없는 교사들은 잘못없이 손해보고 억울한 상황인데.. 누가 보상해주나요.. 힘이없어 당하고만 있어야 하나요??ㅜㅜ

다다 2019-03-21 21:54:03
피해를 당한 사람은 있으나 책임지고 잘못했다는 사람도,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는 사람도 없다. 법적으로 잘못 된 부분이 없으니 책임질 필요도 없다는 태도들로 사립교사들의 마음을 계속해서 좌절시키고 있다!

옥주 2019-03-21 19:28:25
피해자가 이렇게 많은데~ 교육청이 이런식이면 곤란하지 않나? 말로는 우리를 위해 있다고 하면서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

  • 고양본사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중산로 248, 603호 / 파주지사 :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152, 4층
  • 대표전화 : 031-908-2255
  • 팩스 : 031-908-22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국명수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시티그룹
  • 제호 : 미디어고양파주
  • 등록번호 : 경기 아 51407
  • 등록일 : 2016-09-13
  • 발행일 : 2016-11-11
  • 발행인 : 최국진
  • 편집인 : 최국진
  • 미디어고양파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고양파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gp@mgp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