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때문에 한집마다 월평균 2만1255원 쓴다   
미세먼지 때문에 한집마다 월평균 2만1255원 쓴다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9.03.22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경제연구원,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보고서 발표
미세먼지로 인한 경제 손실액 4조230억원, 1일 손실액 1586억원
정부 저감 노력에 지불 가능한 금액은 가구당 월평균 4530원

[미디어고양파주] 전국 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발령일수는 2017년 25일에서 2018년 45일로 증가했으며, 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발령일수 또한 2017년 42일에서 2018년 71일로 크게 증가했다.  

이처럼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국민의 건강뿐만 아니라 경제생활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우선 대중적으로 사용되지 않던 공기청정기나 마스크가 불티나게 팔린다. 외부환경에 직접 노출된 전통시장, 노점상은 급격한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고, 대신 백화점과 쇼핑몰 방문객은 증가했다. 

지난 1년간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가구당 월평균 약 2만1255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향후 정부가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일수를 반으로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한다면 국민 절반 이상이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불의사 금액은 가구당 월평균 약 45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현대경제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보고서에서 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전국 성인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이 보고서에 담았다. 

연구원은 또한 지난해 미세먼지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4조230억원에 달한다고 추정했다. 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된 하루당 손실액은 약 1586억원으로 추정했으며 주로 야외에서 일하는 농·임·어업에서 미세먼지로 생산활동의 체감 제약 정도가 8.4%로 가장 컸다. 이어 기타서비스업(7.3%), 전기·하수·건설(7.2%) 등도 전체 평균을 웃돌았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해 미세먼지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4조230억원에 달한다고 추정했다. 사진은 지난 1월 14일 미세먼지 160㎍/㎥, 초미세먼지 127㎍/㎥로 ‘매우 나쁨’ 단계에 있던 고양시에서 촬영한 것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해 미세먼지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4조230억원에 달한다고 추정했다. 사진은 지난 1월 14일 미세먼지 160㎍/㎥, 초미세먼지 127㎍/㎥로 ‘매우 나쁨’ 단계에 있던 고양시에서 촬영한 것이다.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지출하는 가구당 평균비용은 2만1255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소비지출액의 0.83%에 해당한다. 연령별로 보면 가구당 평균비용(2만1255원)보다 더 많이 지출하는 세대는 30대와 40대 가구로 나타났다. 30대는 월평균 2만5780원, 40대는 2만3720원을 썼다. 소득수준별로는 월 소득 500만원대 가구가 2만6038원을 지출했다. 반면 월 소득 200만원 미만 가구의 지출은 1만590원에 불과했다.

향후 정부가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일수를 반으로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한다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응답자는 55%, 없다고 밝힌 응답자는 45%였다.

지불 의사가 없는 이유는 ‘세금을 내도 미세먼지가 예방될 것이라는 믿음이 없음’(47.7%)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이미 납부한 세금으로 예방해야 함’(40%), ‘경제적 여유 없음(8.8%)이 뒤를 이었다. 미세먼지가 우려할 만한 수준이 아니라는 응답은 3.5%였다.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일을 반으로 줄이기 위해 지불 가능한 금액은 가구당 월평균 4530원으로 조사됐다. 지불 의사가 있는 가구에 한정할 경우 월평균 8240원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미세먼지가 일상생활에 미치는 변화로 ’실내활동 증가‘(37%)를 1순위로 꼽았다. '마스크 착용'도 31%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는 응답은 1.5%에 불과했다.

응답자들은 미세먼지로 인한 가장 심각한 피해로 ‘건강 악화’(59.8%)를 꼽았다. ‘실외활동 제약’(23.5%), ‘스트레스 증가’(10.3%), ‘공기청정기·마스크 등 구매 비용 증가’(4.7%)란 응답도 있었다.

보고서는 “미세먼지가 중국 혹은 국내 요인으로 발생했다는 주장이 있으나 현재 명확한 원인을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를 규명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에서 체계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 “저소득층은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한 여력이 부족해 지출 비용도 적은 수준”이라며 “취약계층을 위한 공기정화시설을 지원하고 마스크를 보급해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고양본사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중산로 248, 603호 / 파주지사 :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152, 4층
  • 대표전화 : 031-908-2255
  • 팩스 : 031-908-22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국명수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시티그룹
  • 제호 : 미디어고양파주
  • 등록번호 : 경기 아 51407
  • 등록일 : 2016-09-13
  • 발행일 : 2016-11-11
  • 발행인 : 최국진
  • 편집인 : 최국진
  • 미디어고양파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고양파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gp@mgp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