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프틴’ 대표이사에 결국 정길채씨로 결정 
‘피프틴’ 대표이사에 결국 정길채씨로 결정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9.03.27 11:1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내외부에서 비판 목소리가 잇따라
“전문성 아닌 보은 차원 인사… 우려스럽다” 

[미디어고양파주] 최근 자격 논란이 일었던 정길채 전 고양시장 비서가 에코바이크(주) 신임 대표이사로 결정됐다. 고양시에 따르면 26일 에코바이크(주) 이사회에서 고양시가 추천한 정길채씨 외에 다른 주주사들이 추천한 인물이 없어 결국 대표이사는 정채씨로 결정됐다. 이로써 정길채 신임 대표이사는 2020년 5월 30일까지 에코바이크(주) 대표이사직을 수행하게 됐다.   

정길채 신임 대표이사는 최성 전 경기 고양시장의 비서 출신으로 고양시 공공자전거 서비스 ‘피프틴’ 운영회사인 ㈜에코바이크 대표이사 자리를 맡기에는 부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정길채 신임 대표이사는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이재준 고양시장 당선을 도왔던 인물로 알려졌다. 에코바이크(주) 대표이사 자리에 고양시가 정 신임 대표이사를 추천한 것은 최성 전 시장의 일부 지지자들이 고양시에 외압을 행사했고, 이재준 시장도 보은 차원에서 추천이 이뤄졌다는 말이 무성했다.  

이런 가운데 정 신임대표가 에코바이크(주)를 이끌게 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고양시 내외부에서 비판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고양시 공무원 노동조합의 한 간부는 ”전문성이 없는 사람을 존폐의 기로에 있을 뿐만 아니라 시민에 혈세가 대거 투입되는 사업의 수장 자리에 앉힌 것은 결국 고양시민들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양시의회 박시동 의원도 “고양시 공공자전거 서비스 사업은 산적한 문제들이 많다. 매년 수십억의 적자를 낳는 수익구조와 주주사들과의 협약 문제 등 전문성을 가지고 해결해야 하는 자리에 이런 큰 주식회사를 경영해본 경험이 없는 사람을 대표이사로 선임한 것은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인사는 전문성을 중시한 인사가 아니라 보은 차원에서 이뤄진 측면에서도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간 2019-04-08 19:51:49
매사에 공인은 투명하게 살자.
왜냐하면 지돈은 하나도 더않쓰고 혈세로 펑펑쓰니깐

투명인간 2019-03-27 15:14:35
어찌되었던 시민이 뽑은 이재준시장님. 인사권한에 대한 지나치게 민감한 반응아닌가. 지켜보자.

  • 고양본사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중산로 248, 603호 / 파주지사 :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152, 4층
  • 대표전화 : 031-908-2255
  • 팩스 : 031-908-22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국명수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시티그룹
  • 제호 : 미디어고양파주
  • 등록번호 : 경기 아 51407
  • 등록일 : 2016-09-13
  • 발행일 : 2016-11-11
  • 발행인 : 최국진
  • 편집인 : 최국진
  • 미디어고양파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고양파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gp@mgp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