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의 바른 생각 우분트를 아시나요”
“행복의 바른 생각 우분트를 아시나요”
  • 국명수 기자
  • 승인 2019.05.02 18:15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고양파주 주최, 성장플랫폼 고양 주관
한국아동학대예방협회 정은우 이사가 29일 강연

[미디어고양파주] 미디어고양파주가 주최하고 성장플랫폼 고양이 주관하는 토크콘서트 ‘고양시민에게 행복을 묻다. 당신은 행복하십니까?’가 5월 29일 오후 7시 일산동구청 다목적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5월 토크콘서트에는 ‘행복의 바른 생각 우분트를 아시나요?’를 주제로 한국아동학대예방협회 정은우 이사가 강연을 진행한다. 정은우 이사는 울산계모아동학대사건 등 아동학대피해자와 가족들의 치유를 돕는 활동가이다.

정은우 이사는 “폭력피해자들은 고통과 불안 등에 시달리며 정상적인 생활을 못할 정도로 극심한 트라우마를 겪고 있고 세월호 같은 사회적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들도 마찬가지”라면서 2019년 5월 개봉하는 영화 <어린 의뢰인>의 실제사건을 예를 들면서 이야기 할 예정이다.

2013년 경북 칠곡군에서 발생한 ‘칠곡 아동 학대 사건’을 모티브로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재구성한 <어린 의뢰인>은 전 국민의 공분을 샀던 충격적인 사건을 통해 2019년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가정과 행복에 대한 긴 여운과 풀어야할 숙제를 남긴다.

아이들이 가장 안전하게 보호받아야할 가정 안에서 일어난 끔찍한 사건은 당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방영이 될 만큼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킨 사건이다.

영화 속 주인공 ‘다빈’은 그 사건의 생존자다. 이 영화를 제작할 당시 많은 사람들이 다빈이를 걱정했다. 다빈이는 피해자이면서 가해자가 된 스톡홀름증후군을 겪을 정도로 심각한 폭력의 피해자였다. 하지만 지금의 다빈이는 나와 같은 피해자가 더 이상 안 생겼으면 좋겠다고 영화제작에 동의 할 만큼 몸도 마음도 건강해졌다. 다빈이와 가족들 그리고 주위의 많은 노력이 있기에 가능한일이다.

정은우 이사는 이번 강연에서 10살 아이가 감당하기엔 너무도 큰 고통을 이겨내고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이야기하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예모기쁨 2019-05-07 00:43:50
천사들의둥지가 응원합니다

카라 2019-05-06 00:05:04
오랜 시간.
아동학대 예방과 피해자 가족, 긴급 분리 된 아동들이 머무는 쉼터의 아낌없는 지원까지.
정이사님!
당신의 행보에 아낌없는 박수와 응원을 보냅니다.
힘! 내세요.
만나는 그 날을 기대!합니다~♡♡♡

박민아 2019-05-03 15:52:43
멋진 내친구 은우의 강연이라기대되고 설레이네요 그의 행동을 응원하고 그의 마음에 숙연해지며 그의 말은 심금을 울립니다. 어른으로서 내아이뿐아니라 이세상의 모든 아이들을 지켜내야한다는 책임감으로 아이들은 사랑안에서 보호받고 인정받으며 자라야한다는 신념으로 그 일이 어른의 행복이 되어야하고 나도 그러한 어른이 되어야한다고 5월에게 말하고 싶네요
분명 좋은강연일거라고 확신합니다~^^

김준오 2019-05-03 10:38:15
아이들을 위한 마음이라 기대가 됩니다 ^^

현은숙 2019-05-03 01:01:59
예쁜생각으로 예쁜강연 부탁해요.
화이팅

  • 고양본사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중산로 248, 603호 / 파주지사 :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152, 4층
  • 대표전화 : 031-908-2255
  • 팩스 : 031-908-22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국명수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시티그룹
  • 제호 : 미디어고양파주
  • 등록번호 : 경기 아 51407
  • 등록일 : 2016-09-13
  • 발행일 : 2016-11-11
  • 발행인 : 최국진
  • 편집인 : 최국진
  • 미디어고양파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고양파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gp@mgp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