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웹툰 전문 전시회, 10일 킨텍스 개막
국내 최초 웹툰 전문 전시회, 10일 킨텍스 개막
  • 김윤성 기자
  • 승인 2019.05.08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경기국제웹툰페어 10일~12일, 웹툰기업 및 작가 참여
웹툰작가 사인회·웹툰영화 상영·토크콘서트 등 부대행사 마련

[미디어고양파주] 각종 웹툰은 물론 웹툰을 이용한 상품·영화 등 웹툰의 모든 것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웹툰 전문전시회 ‘2019 경기국제웹툰페어’가 10일~12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다.

2019 경기국제웹툰페어 포스터
2019 경기국제웹툰페어 포스터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콘텐츠진흥원과 킨텍스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신산업 분야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툰산업 육성을 위한 것이다.

웹툰 콘텐츠 홍보는 물론 웹툰 원작 기반의 영화, 드라마, 게임 등 2차 콘텐츠 확산을 위해 웹툰 생산자와 구매자 간의 만남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41개 기업, 52명의 웹툰작가, 361개 부스가 참여한다.

웹툰페어에서는 국내 웹툰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내외 유명 바이어를 초청한 수출상담회가 10일과 11일 이틀간 진행된다. 상담회에는 중국과 일본 등 6개국 해외바이어 23개사와 국내바이어 9개사, 37개 국내 기업이 참가한다.

웹툰 팬들을 위한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돼 있다. 개막날인 10일에는 ‘제카툰’으로 유명한 제카와이(y)의 사인회를 시작으로 ‘잘가, 좋은 아침이야’ 의 작가 하이둥(HI-DOUNG), 11일에는 네이버 토요웹툰 1위 ‘프리드로우’ 의 작가 전선욱, 12일에는 ‘가우스전자’의 작가 곽백수, ‘무당’의 작가 석정현 씨의 초청 사인회가 열린다. 웹툰만화영화 ‘마음의 소리’는 전시장내 메인무대에서 행사기간 동안 3회 12시에서 오후 2시 사이에 각 1회 상영되며 캐리커처 작가 3명이 참여하는 캐리커쳐 체험행사도 3일간 계속 이어진다.

팟캐스트 만화 대잔치의 진행자 마사오의 사회로 토크콘서트도 열린다. 우리나라 최초로 헐리우드에 진출한 만화가 형민우 작가와 다음 웹툰 ‘밤의 베란다’의 작가 ‘이제’, 영화 ‘오직그대만’의 송일곤 감독 참가해 웹툰과 영화를 주제로 얘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밖에도 최근 급성장한 이모티콘산업을 주제로 한 전문전시와 컨퍼런스도 열린다. 전시회는 반려동물 중심의 이모티콘 작가 브스와 이모티콘을 이용한 어린이 안전교육 체험장비관, 이모티콘 상품 부스 등 30개 부스로 구성된다. 10일에는 이모티콘 작가 희망자, 이모티콘 지원 기관 관계자, 캐릭터 디자인 전공자를 대상으로 ‘이모티콘 시장 전망과 수익 다변화, 콜라보레이션 사례’를 주제로 컨퍼런스도 열린다.

경기도 관계자는 “행사기간 동안 수도권 최대 규모 융복합 게임쇼 ‘2019 플레이엑스포(PlayX4)’가 킨텍스에서 함께 열릴 예정이어서 게임과 웹툰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행사 관련한 자세한 정보 및 참가 안내는 홈페이지(http://webtoonfair.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웹툰은 인터넷을 뜻하는 웹(web)과 만화를 뜻하는 카툰(cartoon)의 합성어로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는 만화를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고양본사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중산로 248, 603호 / 파주지사 :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152, 4층
  • 대표전화 : 031-908-2255
  • 팩스 : 031-908-22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국명수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시티그룹
  • 제호 : 미디어고양파주
  • 등록번호 : 경기 아 51407
  • 등록일 : 2016-09-13
  • 발행일 : 2016-11-11
  • 발행인 : 최국진
  • 편집인 : 최국진
  • 미디어고양파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고양파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gp@mgpnews.com
ND소프트